언론보도 Home클래스케이언론보도
제목 [한국경제]수학공부를 즐길 줄 아는 아이가 성적도 좋다
작성자 관리자 날짜 2016-10-11
 
 
 

수학공부를 즐길 줄 아는 아이가 성적도 좋다

아이들의 창의성과 개성이 중요시되는 사회에서는 교육에도 변화가 필요하다. 똑같은 진도를 선생님이 알려주는 대로 똑같이 받아써가며 암기하는 방식은 공부에 대한 흥미만 잃게 할 뿐이다. 

수학공부도 마찬가지다. 소위 수포자(수학 포기자)는 공식을 달달 외우고 그에 대입해 답을 내게 하는 학습 배경에서 만들어지는 경우가 많다. 내 아이를 수포자가 아닌 수퍼맨(수학이 퍼펙트한 맨)으로 만들고 싶다면 너무 몰아치는 수학교육은 지양해야 한다. 
 
이러한 가운데 초중등수학전문학원 ‘클래스케이’가 ‘개별화된 주도적인 수학공부’에 역점을 둔 시스템을 도입, 새로운 교육의 지표를 열고 있다.

20년 역사의 김샘학원㈜김샘교육이 운영하는 클래스케이에 가면 ‘여기가 학원이 맞나’라는 의문이 들 정도로 너무나 개방적인 환경에서 공부하는 아이들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이곳에는 반별로 정형화 된 수업 시간표나 진도표, 심지어는 교실이 존재하지 않는다. 아이들은 철저하게 개별화된 시스템 속에서 스스로 수학공부 계획을 짠다. 교재와 속도, 시간이 개별화 되어 있다.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숙제도 없고 가방이나 교재, 필기구 등은 모두 학원에 놔두고 다닌다. 선생님은 가르쳐주는 것이 아니라 그저 아이들을 격려해 주고, 칭찬해주고, 이야기를 들어줄 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클래스케이가 대다수 아이들의 수학집 중력 및 수학성적 향상을 이끌 수 있었던 비법은 체계적인 시스템에 있다.
 
풍부한 교재라인업, 유연한 온라인 학습 시스템, 환경적인 구조가 아이들을 즐겁게 수학공부에 몰입할 수 있도록 만들어준다. 콘텐츠와 시스템이 없는 1:1 과외와도 차별화된다.

실제로 클래스케이에서 공부한 학생들 중에는 ‘클래스케이 효과’를 경험한 사례가 많다. 전에는 수학수업이라면 10분도 집중하지 못했던 아이가 꼬박 3시간을 앉아서 공부한다든지,
 
기본기조차 부족한 아이가 전 과목 중 수학시험을 가장 잘 본다든지 하는 것이 그 예다. 
 
이에 대해 클래스케이 관계자는 “선생님이 주도하는 수업은 따라가기에 바빴던 아이들이 자신에게 가장 적합한 교재와 속도를 찾고, 주도적으로 공부하면서 변화가 생기기 시작했다”며 “클래스케이이 아이들은 수학을 잘하든 못하든 신나서 공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클래스케이는 전국적인 사업설명회를 서울, 인천, 대전, 평택, 광주, 창원, 부산, 울산 등에서 열고 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전화로 문의하거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전
 
다음
목록